무선충전 PMA vs PMA-3 (다소 생소한...)

컴퓨터/기기들 2016.05.22 17:21

오래된 기사 중에 


https://www.google.co.kr/url?sa=t&rct=j&q=&esrc=s&source=web&cd=6&cad=rja&uact=8&ved=0ahUKEwja-s3VkO3MAhXHJ6YKHSkgCfYQFggpMAU&url=http%3A%2F%2Ftechholic.co.kr%2Farchives%2F17994&usg=AFQjCNFzyhJuRhuFu1vrpFUtbVGNmgjHYw&sig2=hr1Dgzn1WoC_c5vfpN2Qhw&bvm=bv.122676328,d.dGY


미국 스타벅스에서 테이블에 무선 충전기를 부착하여 누구나 쉽게 스마트폰 충전이 가능하도록 한다는 기사이다.

 

국내 무선 충전 시장은 99.9% Qi 방식의 충전 기술을 사용하고 있다. 국내에서는 iriver 같은 곳에서 관련 케이스를 팔았었고, LG는 적극적으로 직접 탑재하여 적극적으로 홍보했었다.갤럭시 S6도 무선충전 Qi를 지원하여 국내에서 무선충전 시장에 열을 올렸다. 


위의 기사에서 말하는 무선충전은 국내에서 사용하는 Qi(치)를 말하는 것이 아니고, Duracell에서 개발한 Powermat, PMA방식을 이야기 한다. Qi건 PMA건 무선 충전이 거의 없던 시절에 미국에 우연히 들렸다가 동생으로 부터 선물 받은 Powermat 세트를 사용하려고 국내에서 판매하는 iriver의 케이스(Qi방식) 방식이 안맞아 안되는 상황과 다 호환된다는 이상한 낚시에도 낚여 보았었다. 게다가 국내에서 적극적으로 Qi방식을 도입하는 바람에 나는 더이상의 업그레이도 할 수 없고 단지 갖고 있는 충전용 아답터에 끼워서 사용해야 하는... 포트는 3갠데 1개밖에 충전이 안되는 상황에 놓이게 되었다.

여러가지 젠더를 가지고 있어서, 

미니USB, 마이크로USB, 아이폰(구버전), 삼성, LG, 소니 등 

거의 모든 제품별 아답터를 다 호환 하긴 한다.  


그래서 2016년 4월에 유타의 Games4Health 대회에 갈때 아답터나 혹은 케이스를 사려고 준비하고 있었다. 그런데, 내 갤럭시 S3가 고장이 나면서 유일한 스마트폰 호환케이스를 구매할 필요가 없어졌고, 그나마도 Games4Health에 나는 참가를 하지 않기로 결정하였다 (서울에서 서포트만...). 


나중을 기약하였고, 그와중에 검색을 해보니 미국 스타벅스 관련기사 (상단 링크)가 보인 것이다. 사실 스타벅스에 가면 PMA아답터인 Powermat Ring을 무상으로 대여할 수 있다고 하기에 판매는 안하는 줄 알았는데, 판매를 하고 있었고, 덩달아 기존에 갖고 있던 아답터도 추가로 구매하여 5월에 내한할 미국의 동생집으로 배달시켰다.


그리고 드디어 어제 받았다. 그런데 문제: Powermat는 포트마다 자석이 있어서 충전위치를 맞게 결합시켜주는 역할을 하는데, Powermat Ring은 그 자석부분이 없다. 


올려놓으면 불이 안들어 온다. ㅠㅠ 망한건가? 

인터넷을 뒤져봐도 질문은 있지만, 답변은 없다.(어차피 국내에선 아예 없어서 질문이고 답변이고 찾을 수 없고, 미국에서도 질문을 겨우 1개 찾았다.)


그러던중에 동생이 지난번에 선물을 할때 모르고 같이 구매하여 준 BlackBerry용 커버가 생각이 나서 찾아봤는데, 그 역시 안보인다 ㅠㅠ.


믿져야 본전 망하면 실험으로 2만원여를 쓴거다 생각하고 ㅋㅋㅋ 아래와 같이 시도.

결과는 된다. 즉, 자석과(아마도 전자석인듯) 충전포트가 둘다 일치하면 충전이 시작된다.


죽이지 않는가? 앞으로 좀더 시도는 해 보아야겠다.



그럼 왜 포스트 이름이 무선충전 PMA vs PMA-3 

인지 약간의 설명을 하자면 PMA는 추정컨데 자석이 있는 버전이고 PMA-3는 자석을 뺀버전이다. 현재 충전 효율이 PMA-3가 더 나은지 그른지는 판단이 안되는데, 혹시 차이가 있다면 PMA-3가 좋겠지..?(추정...)

즉, 내가 겪은 Powermat Ring과 기존 Powermat와이 호환성은 PMA-3와 PMA의 호환성이라고 할 수 있겠다..?(역시 추정) 


현재 국내에서는 Powermat가 전무한 상태로 중고나라에서도 되게 싼 2-3만원에 풀셋이 거래되고 있는 것을 확인 하였다. 거의 폄허하는 수준으로 Qi가 국제규격이고 PMA는 별도인냥...ㅋㅋ (과연 그럴까? 우물안의 개구리는 아닌가?)


참고로 미국에서는 LG폰과 삼성폰이 PMA를 지원하며,(국내 갤럭시S6의 무선충전은 Qi, PMA 둘다 된다.) 스타벅스 전 매장에서 PMA방식 무선충전을 무상으로 제공하고, 명품 브랜드인 DuPont에서 나온 가구에도 PMA 기술이 들어간다고 하니, 결국 무선충전 규격 전쟁이 어떻게 될지는 아무도 모를듯 하다.


아래는 Starbucks의 무선충전과 DuPont의 무선충전 가구 (둘다 PMA 방식을 사용)


설정

트랙백

댓글

  • 먹튀 검증 2018.08.21 19:50 ADDR 수정/삭제 답글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빌립 s5를 와이브로 에그로...

컴퓨터/기기들 2016.05.13 01:11

안녕하세요 글 쓰는 트럼펫셈 입니다.

저는s5 두대를 몇년전 새거 구입해서(어디선가 재고정리 ㅋㅋ) 사용중입니다.

하드 장착 ver 포장에 윤아  ㅋㅋ


그동안 거의 수집용으로 보관만 했고 윈도 7 8둘다 업했다가 불만족으로 xp로 씁니다.


저는 와이브로를 처음 나온 년도부터해서 쭉 쓰고 있습니다.


2만여원에 50기가죠... 거기에 올레와이파이도 무료... 아까워서 못끊어요....

핸폰은 최저요금 해놓고 에그로만 씁니다. 올레 와이파이는 죽었을때만.....ㅋ


에그와 에그2가 있어서 하루를 어느정도 버텼습니다. 그리고 중고로 usb형 와이브로 단말기도 구입하여 만족스운데요.

최근에 에그1이 고장났습니다. 버튼부가 부러져서 아예 고장인데 고칠 수 있겠지만 귀찮네요.


그래서 생각한 것이


usb 모뎀 - 빌립s5 - softAP


시도결과 빌립의 무선랜카드인 marvell sd8686 은 안되는듯..

그래서 최근대세인 샤오미 usb 무선ap 전격 구매....


문제는 빌립에 usb포트가 한개 뿐이라는 겁니다. 일단 내친김에 아무거나 꼈는데 샤오미와 와이브로가 동시에 꼽히면 와이브로가 죽습니다.


와이브로 단말기는 swd-h300k 인데 이게 특성을 잘탑니다.제노트북에서도 3개의 포트가 있음에도 한곳에서만 직동합니다.

이게 문제같긴한데....

동네 문구점 드림xx에 가서 기징싼 허브를 구매합니다. actto hub 14

4개로 확장이되고 전원도 지원되지만 아답터는 안들어있는.... 2.0지원 모델...

사실 와이브로는 1.0에서도 된다고 케이티에서는 빍히고 있지만.. (안되잖어2.0에서도...)

암튼 결과


안되더라고요. 짱난채로 하루경과.... 


다음날 연구실에서 (어차피 제가 이걸 갖고놀아도 연구 열심히 하는줄 알아요...)다시시도....

순서는 샤오미 끼우고 와이브로 결합....

오락가락하더니 됩니다.


순서가 중요합니다. 와이브로 먼저끼고 샤오미 끼우면 죽지만 샤오미먼저끼우고 와이브로 끼우면 됩나다. 

완벽해...


그동안 오래된 에그들이 3시간 겨우 간당간당(처음엔 4시간 이었는데..) 아니 2시간만에 죽기도하고

현재 충전기도 변변치않아서(고장) 다른기기에서 빼온걸로 쓰고 있는데... 빌립으로 하니 뭐 대박이네요.


급하면 빌립 자체로 인터넷을 해도 되고요.


서울시내에서 아직까진 잘됩니다.


아시나요? 지하철 wifi는 와이브로 에그라는... 즉, 답답한 올레 와이파이 출퇴근시간엔 버리고(낮에는 완전 잘되던데 출퇴근시에는 그냥 거의 죽어있죠.) 제 에그를 직접 씁니다. 


처음에 밝혔지만 전 s5가 두개라 두개의 쌩쌩한 에그를 공짜로 얻은 느낌입니다.

이상입니다. ㅋㅋㅋ

설정

트랙백

댓글

OSX 파티션 합치기

컴퓨터/PC 2014.09.30 11:19

파티션 합치기하면 되게 쉽게 


"그냥 Disk Utility 가서 하면 되는거 아냐?"


말하시는 분들...


그런데 의외로 간단치가 않았다. 이유는 모르겠지만, OS가 깔리 주 파티션의 경우 DVD로 부팅하여 파티셔닝을 해야 한다고 한다.정말 짜증이 나겠지...


그런데,  터미널 켜고 딱딱 끝내는 간단한 방법.


Let's Go!


- 파티션 크기를 늘리는 방법은 다음과 같습니다.
이제 설치가 성공하여 레퍼드로 부팅하면 디스크유틸리티에서 나중에 만든 뒷부분 파티션을 hfs+(저널링) 으로 지우기(포맷)하세요.
그런후 정보보기를 통해서 레퍼드가 설치된 10기가 하드의 이름을 확인합니다. disk1s1 식으로 되어있을 겁니다. 시스템마다 조금 다르므로 자신것을 꼭 확인해야합니다. 
그리고 뒤에 있는 새로 지운 파티션의 이름도 확인합니다. disk1s2 또는 disk1s3 정도로 되어있겠죠. 이것도 꼭 확인하시 구요. 
두 파티션 모두 디스크복구를 눌러서 에러가 있는지 확인하고 수정되도록 합니다. 

이제 터미널을 여시고 sudo -s 한후에 패스 입력하고나서. 
diskutil mergePartitions "Journaled HFS+" New disk1s1 disk1s2 
라고 적으십니다. new 다음에 있는 disk1s1 disk1s2 는 위에서 확인한 10기가 레퍼드파티션, 그뒤에 지우기(포맷)한 파티션의 이름입니다. 
꼭 주의하셔야 합니다. 다른 파티션이름을 적지 않도록...!! 
한 10초 안쪽에서 끝났다는 내용이 나오면 디스크유틸리티를 열어서 파티션이 제대로 합쳐졌는지 확인하시고 한번더 디스크검사하셔서 오류가 없는지 확인.. 
오류가 없이 끝났다면 성공...^^ 

설정

트랙백

댓글